2019 부산 국제 록 페스티벌 Busan Rock Festival

부산 락페스티벌, Busan Rock Festival, 부락, 부산국제록페스티벌, 부산락페스티벌, 부산락페, 2019부산, 부산라인업, 부산 라인업

Photo: Ian Laidlaw

Photo: Ian Laidlaw

CB Logo (White).png

 
about.png
 
 

코트니 바넷은 인디 음악계에서 가장 탁월하면서도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목소리를 지닌 아티스트 중 하나로, 깊은 통찰이 넘치는 관찰과 통렬한 자기평가를 혼합한 곡을 만들어 낸다. 자국 호주에서 셀 수 없는 만큼의 상을 휩쓸었고 ‘Grammy’와 ‘BRIT’에 노미네이트되기도 했다. 전 세계의 언론의 극찬과 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코트니 바넷의 성장 과정은 전례 없는 중요한 사건으로 평가받는다. 

코트니 바넷의 데뷔 앨범 [Sometimes I Sit And Think, And Sometimes I Just Think]가 받는 숨 막힐 정도의 최상급 찬사는 음악 팬들에겐 다소 생소한 경험이었다. ‘Rolling Stone’ 지는 “전 장르를 통틀어 가장 날카롭고 가장 뛰어난 작곡가이자 —중략— 레나 던햄(Lena Dunham)의 자아비판적인 유머감각을 갖춤과 동시에 밥 딜런(Bob Dylan) 스타일의 천부적인 작사가”라고 극찬하였다. 2017년에는 커트 바일(Kurt Vile)과 듀엣으로 만든 아름다운 자기성찰적인 앨범 [Lotta Sea Lice]는 염세적이지만 날카로운 2번째 솔로 앨범 [Tell Me How You Really Feel] 발매를 기다리던 팬에게 선사하는 멋진 작품이었다.

시적이고 정치적이며 개인적인 주제를 망라하는 가사를 써온 코트니 바넷은 [Tell Me How You Really Feel]에서 깜짝 놀랄만한 새로운 형태의 가사 스타일을 보여준다. 바넷의 최신 곡들의 가사는 말 그대로 문장 하나하나에 겹겹이 쌓인 의미를 담고 있으며, 이는 코트니 바넷의 강렬한 기타와 록 음악 역사상 최고의 리듬 섹션이 뒷받침한다. 코트니 바넷의 독특한 곡 구조와 음색, 분위기는 그녀의 행보를 짐작하게 하며, 5개 대륙에서 동시에 펼쳐지는 기타 피드백이 넘쳐나는 라이브 공연은 관객들의 혼을 쏙 빼놓는다.


Courtney Barnett is one of the most distinctive and compelling voices in indie rock, a singer-songwriter who mixes deeply insightful observations with devastating self-assessment. With countless awards in her home of Australia as well as Grammy and BRIT nominations, fawning press and an adoring audiences, Barnett's rise to global prominence feels both unprecedented and important.

Music fans have rarely witnessed the breathless acclaim and superlatives that comprised reviews of Barnett's debut album "Sometimes I Sit And Think, And Sometimes I Just Think" -- Rolling Stone praised her as "one of the sharpest, most original songwriters around -- at any level, in any genre... a self-strafing humorist á la Lena Dunham who's also a Dylan-style word ninja." 2017 saw the release of the wonderful album "Lotta Sea Lice," an introspective but beautiful album of duets with Kurt Vile and a gorgeous place-holder while we awaited the release of her world-weary-but-fierce sophomore solo album "Tell Me How You Really Feel."

While her lyrics continue to encompass the poetic, political and personal, "Tell Me..." reveals a startling new lyrical economy. Barnett's newest songs reveal myriad layers of meaning in seemingly every line, all the while accompanied by her own face-melting guitar and one of the best rhythm sections in rock. Her increasingly unusual song-structures, timbres and moods hint at future ambition while her glorious, feed-back heavy live show has eviscerated audiences on 5 continents.

 

 
video.png
 

 
 
Footer Logo.png

(사)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 
우47500 부산광역시 연제구 월드컵대로 344(거제동 1299) 아시아드주경기장 
대표전화 : 051-507-9716
대표 이메일: burock@bfo.or.kr